부산나비 BUSANNAVI
금정산성막걸리

금정산성막걸리

우리나라 5대 사찰로 손 꼽히는 범어사가 자리 잡고 있는 금정산은 부산시민의 등산로로 유명하며 조선시대 때 쌓은 금정산성이 자리하고 있는 금정산성 마을의 민속주 1호인 산성 토속술(산성막걸리)을 소개합니다.

금정산성 마을은 평지보다 기온이 4도 정도 낮아 여름 쉼터로 유명한 곳이며, 이곳의 250년 역사를 간직한 산성 막걸리는 염소 불고기와 함께 산성마을의 명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16세기 금정산성 축성 때 병사들이 먹기 위해 만든 쌀술, 즉 산성토종 막걸리는 1978년 박정희 대통령이 지역 특산물의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술을 빚기 시작하여 현재 제조사인 유한회사에서 독점하여 생산 및 공급하고 있으며 금정산성 안에 있는 마을이라는 뜻을 가진 금성동 이외 지역의 출하는 금지되었으나 2001년부터 다른 지역으로 출하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산성막걸리는 지하 182미터의 지하수를 이용하여 만들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서는 산성막걸리의 독특한 맛을 낼 수 없다고 하며 제조공정 또한 전통적인 양조방법이 그대로 전승되어 일체의 인공재료를 사용하지 않는 자연발효, 국내 여러 막걸리 중 유일하게 향토 토산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산성토막걸리는 그 유래가 정확하지는 않지만 조선초기부터 이곳에 화전민들이 생계수단으로 누룩이 만들기 시작하여 숙종 32년(1706년) 왜구의 침략에 대비하여 금정산성을 쌓으면서 외지에서 인구가 늘어 나면서 산성 막걸리가 널리 알려졌다고 합니다. 이때 성을 쌓기 위해 각 지역에서 징발된 인부들은 산성 막걸리의 맛에 반해 축성공사가 끝난 뒤 고향에 내려와서도 그 맛을 잊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 후 산성토막걸리는 전국에 널리 보급되었고, 일제시대에는 독자적인 맛을 낸 이 막걸리가 더 알려져 금정산성에서 누룩을 빚는 양에 따라 부산 동래를 비롯한 부산동부 경남 일대의 곡물 가격이 오르락내리락할 정도로 곡물 시장을 좌지우지했다고 합니다.

1960년 이후 정부의 누룩 제조가 금지되면서 한때 밀주로 단속되기도 했지만 주민들은 단속의 눈을 피해 술을 빚으며 명맥을 유지했습니다. 그리고 1980년 전통 민속주 제도가 만들어지면서 200여 개의 민속주 중 산성 막걸리가 민속주 1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유한회사 대표 유씨는 “산성 막걸리는 금정산의 맑은 물로 밀을 씻어 직접 만든 큰 피자 형태의 누룩을 빚습니다. 1년 365일 동안 사람의 체온과 같은 온도로 유지된 누룩방에서 최소 보름 정도 발효, 건조시킨 후 고두밥과 함께 버무려 다시 발효시킵니다. 하루만 지나면 술이 끓기 시작하는데 일주일 정도 발효시키면 처음엔 새콤달콤한 맛이 나지만 뒷맛이 고소한 막걸리가 완성됩니다.” 라고 전통 제조방법을 설명합니다.

금정산 해발 400m 지점에 위치한 금정산성 마을에서 한국 민속주의 1호인 산성막걸리와 염소불구이를 맛보는 건 어떨까요?

원료 백미 100%(국산)
알코올 8도
용량 750ml
한 병에 1,500원

기본정보
관광지명 금정산성막걸리
주소 부산광역시금정구금성동554-1번지
전화번호 051)517-0202
영업시간 24영업시간
휴업일 08시 30분부터 18시까지
가는방법 지하철 1호선 온천장역 하차 후 산성행 110, 80, 49-1번 산성버스 이용

※위의 기사는 취재시점의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하고 있습니다. 현지 사정에 따라 지금과 내용이 다를 수 있으니 양해 바랍니다.

0 0 votes
좋아요^^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부산관광상품

http://pf.kakao.com/_rNbzxb/chat